씨티알싸운드

경쟁, 경제논리에서 반발짝 물러나 독립정신이 투철한 음악을 추구합니다.

 

아티스트 소개

 

음반 소개

김재훈 ACCOMPANIMENT

앙상블 ‘티미르호’ 를 조직해 청춘의 사색이 투영된 음악 활동을 해 온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 김재훈이 2019년 11월 29일에 첫 솔로 연주곡집 를 발표한다.이번 앨범은 그가 작곡가로서 처음 활동을 시작한 티미르호 1집이 발매된 지 10주년 만에 선보이는 솔로 앨범으로, 음악적으로 더 수려해지고 미니멀하게 정제된 피아노 곡들이 수록되어 있다. '반주'를 뜻하는 앨범명 는 자연을 이루는 만물이 내는 천연한 소리에 피아노 곡이 화성으로 이루어진 반주를 한다는 의미와 앨범의 청취자가 음악을 감상할 때 빠져드는 그들만의 상념을 위한 반주라는 의미, 두 갈래를 모두 포함한다. 김재훈은 자연을 바라보는 자신의 각별한 시선이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와 자주 떠나던 여행을 통해 깊어진 것 같다고 말한다. 그래서인지 그의 지난 작곡 활동을 되짚어보면 바다, 별, 봄, 섬과 같은 자연과 삶에 대한 주제가 적지 않았다.  더보기 >

김일두 3집 사랑에 영혼

곱고 맑은 영혼으로 시작해서 달과 별의 영혼을 지나 사랑에 영혼으로 김일두의 영혼 3부작이 완성되었다.
발라드 가수 김일두 이전에 펑크밴드 지니어스, 마마선, 서스펜스의 김일두가 있다. 예전에는 가끔 고양이라는 이름으로 공연하기도 했다.서스펜스 때 불렀던 노래를 추려 2010년 김일두's Suspens난 어쩔 수 없는 천재에요를
발매했고 이 앨범에서 다섯 곡을 리마스터링하여 EP 문제없어요(모모씨뮤직 2011)를 발매했다. 문제없어요는 같은 해 상상마당에서 열린 레이블 마켓을 통해 본격적으로 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헬리콥터레코즈는 김일두X하헌진 스플릿 앨범을 발매해 소문에 날개를 달아 주었고 때가 되어 정규 1집 곱고 맑은 영혼(헬리콥터레코즈 2013)을 발매하게 된다. 곱고 맑은 영혼은 김일두가 15번 버스 타던 시절부터 만든 노래들이다. 서른 중반의 김일두는
붕가붕가레코드와 함께 정규 2집 달과 별의 영혼(붕가붕가레코드 2015)을 발표했다. 
더보기 >

곽푸른하늘 2집 어제의 소설

모처럼 천변을 걸으며 곽푸른하늘의 노래를 들었다. 맑은 날씨에 바로 옆 물속에는 물고기들이 조용히 떼 지어 돌아다녔는데, 문득 ‘멈춰 서면 오래 들여다볼 수 있는 노래’라는 문구가 떠올랐다. 라이브로 들었던 친숙한 곡들이었지만 멈추어서 들으니 또 달랐다. 내밀한 감정들은 훨씬 다채로운 단어들로 빚어져 있었고, 노래 속의 독백은 반복되기보다 어디론가 계속 흘러가고 있었다. 노래를 잘 다루는 송라이터의 솜씨가 느껴졌다. 그렇게 한참 들여다보다 도심으로 올라왔는데, ‘나는 네가 쉬지 않는 공휴일’이란 가사가 길게 남았다. 앨범을 듣게 될 분들은 도심의 조용한 낮 시간에 그 부분을 들어보길 바란다. ‘곽푸른하늘’의 길고 섬세한 호흡으로 한없이 신비해지는 그 가사를.
>싱어송라이터, 김목인 
더보기 >

제비다방컴필레이션 2019/20

문화와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아지트로 자리잡은 상수동의 랜드마크 ‘제비다방’. ‘제비다방’은 1930년대 소설가이자 건축가였던 이상이 운영하던 ‘다방 제비’의 명맥을 이어가며 80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재미있는 사람들이 모여 창조적인 일들을 벌이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저녁 6시가 되면 ‘제비다방’의 간판이 ‘취한제비’로 슬쩍 바뀌고, 뚫려 있는 1층 바닥 구멍으로 보이는 지하에서는 주 4회 라이브 공연이 열린다. 실제로 현재 홍대 인디씬에서 활동하는 뮤지션, 문학가, 화가, 방송인 등 문화예술인들이 제비다방을 아지트로 삼고 있으며 그 안에서 새롭게 조성된 유대가 또 다른 문화적 창작물을 낳기도 한다. 제비다방이라는 문화공간과 그 주변의 이야기는 흔히 ‘홍대 앞 문화’라고 향유되는 문화 현상의 한 축을 이루고 있다.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제비다방에서 공연을 해왔던 특별한 인연의 뮤지션들의 음악을 모아 제비다방 컴필레이션 앨범이 꾸준히 발매되고 있다.더보기 >

제비다방컴필레이션 2017/18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제비다방에서 수 차례 공연을 해왔던 특별한 인연의 뮤지션들의 음악을 모아 제비다방컴필레이션 앨범이 발매되고 있다.이번에는 ‘제비다방 컴필레이션 2017 / 2018’로 더욱 풍성하게 돌아왔다.

총 19팀, 2CD로 발매되는 이번 ‘제비다방 컴필레이션 2017 / 2018’은 낮의 제비다방과 밤의 취한제비, 두 가지 컨셉으로 만들어져 색다른 분위기의 다양한 음악들을 즐길 수 있다. 더보기 >

제비다방컴필레이션 2016

제비다방이라는 문화공간과 그 주변의 이야기는 흔히 ‘홍대 앞 문화’라고 향유되는 문화현상의 한 축을 이루고 있다. 2016년 이곳을 대표하는 12명의 뮤지션은 떠나간 옛 연인을 그리워 하는가 하면, 절명한 천재뮤지션을 애도하고, 사라진 단골집과 변해가는 홍대 앞 문화를 이야기한다.
작년 컴필앨범에 이어 이번 <제비다방 컴필레이션2016> 앨범에서도 지금 이땅의 문화 이슈를 다양한 장르의 음악으로 담아내었다. 
더보기 >

제비다방 컴필레이션 2015

상수동 제비다방은 시인 이상이 1930년대에 운영했던 그 때의 ‘제비다방’ 처럼 여러 분야의 예술가들이 모여 창조적인 일들을 벌이는 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제비다방에서는 매일 여러 분야의 예술가들이 뒤엉켜 재미있는 일들을 벌이고 있다. ‘제비다방 컴필레이션 2015’는 제비다방을 아끼는 뮤지션들이 각자 다르게 간직하고 있는 제비다방에 대한 이야기로 만들어졌다.전기성, 위댄스, 하헌진, 김힙합(a.k.a.김간지), 김마스타, 이은철, 최고은, 김일두, 안홍근, 사이, 캡틴락 등 총 11팀이 참여했다. 더보기 >

위댄스 Wedance Produced Unfixed Vol.3

위댄스(we dance)는 춤추며 경계를 우베베베.......
위댄스는 기타와 컴퓨터 프로그래밍의 ‘위기’와 노래하는 ‘위보’로 이뤄진 혼성 2인조 밴드다. 2012년부터 활동했으니 벌써 5년차 중견이다. 별난 뮤지션이 발에 채이듯 흔한 홍대 인디씬에서도 위댄스는 무척이나 독특하고 개성적인 존재다. 흔한 말로 가장 ‘힙’한 부류에 속한다. 위댄스의 공연을 보고 있으면 넘실대는 그루브의 댄서블한 사운드, 술 취한 시골장터 아저씨들의 몸짓이 연상되는 춤사위, 역시 시골좌판에서나 팔 것 같은 촌스러우면서도 역으로 ‘힙’의 원단을 보여주는 패션이 어우러져 신선한 문화체험을 하게 된다. 관객들을 미친 듯 춤추게 만드는 마력을 지닌 밴드다. 동시에 이들은 별다른 정보를 얻기 힘든 불친절한 밴드이기도 하다. 위댄스에 관심이 생겨 자료를 찾아보려 해도 도통 포털 사이트에 프로필이 안 나온다. 인터뷰도 안하고 보도용사진도 없다. 
더보기 >

​안홍근 EP

홍대 연남동의 음유시인 안홍근, 그가 전하는 부끄러움의 미학
2007년 겨울, 그가 처음 홍대 앞 로베르네에서 공연을 했을 때만 해도, 당시 홍대 인디씬에서는 포크 싱어송 라이터가 새로운 유행이었다. 기성 팝 댄스 아이돌은 차치하고, 홍대씬을 주름잡는 락밴드 형님들이나 DJ 친구들, 혹은
힙합 전사들조차 통기타 하나 메고 나오는 꽃미남 꽃미녀들, 아니면 우쿨렐레 하나 들고서 조곤조곤 노래를 부르는 소위 여신들의 강림에 놀랐을 것이다. 하지만, 몇 년 지나지 않아, 역시나, 언제나 그랬다는 듯이, 하나의 유행으로 변질되더니만, 어느 순간 개나 소나 통기타에 우쿨렐레에 너도나도 꽃미남, 여신행세를 하기에 이르렀다. 그런데 또 몇 년이 지나고 보니, 수준 높은 홍대씬 관객들 덕분인지, 개나 소 같은 건 대충 걸러지고 몇몇 실력파, 또는
진정한(유행 따위 상관없는) 포크 싱어송 라이터들이 살아남았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안홍근이다.
더보기 >

싫어요 싫어요

당신의 너덜너덜해진 마음을 가루로 만들어드리는 이은철의 Ep앨범

이은철 첫 번째 EP 앨범 ‘싫어요 싫어요’ 10년간의 솔로 생활을 청산하기 위해 이번 앨범을 준비했다는 이은철은 첫 번째 짝사랑이 실패로 끝났을 때, 술에 취한 채 방구석에 틀어박혀 통기타를 튕기며 가사를 썼다. 두 번째
짝사랑에게 고백을 하고 거절당했을 때, 그는 다시 통기타를 잡았다. 이후 세 번째, 네 번째 이어진 짝사랑의 실패는 크나큰 아픔이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경험에서 우러나온 진짜배기 가사가 탄생했다. 게다가 점차 다양한 가사와 통기타 실력마저 늘었다. 그리고 이제 그는 더 이상 슬픈 노래를 부르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자신의 과거를 낱낱이 드러내는 이 슬픈 기억들을 세상에 발표하면서……

더보기 >

 

긴가민가노래방

긴가민가 노래방은 녹음실과 연습실로 사용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긴가민가 노래방은 홈레코딩을 할 때 아쉬웠던 주변 소음, 새어나가는 소리 등을 완벽하게 해결한 녹음실입니다. 개인장비 세팅, 믹싱, 마스터링 등 여건에 맞게 공간을 사용할 수 있고, 물론 긴가민가의 레코딩 엔지니어와 함께 녹음도 가능합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눈치 보지 않고 스튜디오 레코딩을 이용하세요.

STUDIO GEAR

DAW Logic porX│Console Mixer AMG 2400│Summing Mixer Dangerous Music D-Box│MIC Neumann U87Ai, Neumann KMS105, Mec319-A9, Shure SM-81 (2EA)│Audio Interface Apogee Ensemble│Monitoring System Dynaudio MKII, YAMAHA NS-10│Amplifier Fender Hot Rod Deluxe™ III, Roland JC-90, Blackstar HT Studio 20

CTR2020.png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 24

M_  info@ctrplus.com    T _ 02-3141-1969    F_ 02-3141-1970

우정의정원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