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푸른하늘 2집 어제의 소설

Kwak Pureunhaneul 2nd Album Yesterday's Novel


모처럼 천변을 걸으며 곽푸른하늘의 노래를 들었다. 맑은 날씨에 바로 옆 물속에는 물고기들이 조용히 떼 지어 돌아다녔는데, 문득 ‘멈춰 서면 오래 들여다볼 수 있는 노래’라는 문구가 떠올랐다. 라이브로 들었던 친숙한 곡들이었지만 멈추어서 들으니 또 달랐다. 내밀한 감정들은 훨씬 다채로운 단어들로 빚어져 있었고, 노래 속의 독백은 반복되기보다 어디론가 계속 흘러가고 있었다. 노래를 잘 다루는 송라이터의 솜씨가 느껴졌다. 그렇게 한참 들여다보다 도심으로 올라왔는데, ‘나는 네가 쉬지 않는 공휴일’이란 가사가 길게 남았다.

앨범을 듣게 될 분들은 도심의 조용한 낮 시간에 그 부분을 들어보길 바란다. ‘곽푸른하늘’의 길고 섬세한 호흡으로 한없이 신비해지는 그 가사를.


>싱어송라이터, 김목인


읽히지 않는 책 A Hard Book To Read 4:18

어떻게 노래할 수 있을까 How Can I Ever Sing Again? 4:00

애정 없는 장난 No Affection 3:35

902동 302호 Our Old Flat 4:58

열꽃 Work of Art 3:05

멀리 있지 말고 가까이 Come Closer 4:26

나 없는 나 Night Stroll 5:07

나는 니가 필요해 I Need You 4:22

이래도 좋아 저래도 좋아 Hide & Seek 5:10

나 없는 나 Night Stroll (Inst.) 4:18

한 줄도 쓰지 않았어요 Something’s Wrong 4:03


I walked along the river and listened to the song of the Kwak Pureunhaneul. On a clear day, fish were quietly swarming around in the water right next door, and suddenly the phrase ‘a song that you can look at when you stop for a long time’ came to mind. They were familiar songs I heard live, but it was different again when I stopped and listened. The inner feelings were made up of much more colorful words, and the monologue in the song continued to flow somewhere rather than being repeated. I felt the skill of a songwriter who handles songs well. After looking into it for a while, I came up to the city center, and the lyrics ‘I'm a holiday you don’t rest’ left. Those who will be listening to the album are encouraged to listen to it during the quiet daytime in the city center. The lyrics become endlessly mysterious with the long and delicate breath of 'Kwak Pureunhaneul'.


>Singer-songwriter, Kim Mok-in





previous page